신생 기업은 콜센터 악센트를 ‘흰색’으로 바꾸기

신생 기업은 콜센터 악센트를 ‘흰색’으로 바꾸기 위해 기술을 사용하는 것을 거부합니다.
실리콘 밸리의 스타트업이 개발했습니다.

콜센터 직원의 억양을 실시간으로 바꿀 수 있는 기술.

신생 기업은

Sanas라는 회사는 BBC에 자사의 기술이 악센트 기반의 편견을 극복하고 직원이 직면한 인종 차별적 학대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비평가들은 이를 잘못된 방향으로의 움직임이라고 부르며 언어 다양성을 축하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신생 기업은

뉴스 사이트 SFGATE는 Sanas가 남반구에서 온 에이전트를 “하얗게” 만들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2022년 6월부터 3,200만 달러의 자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알려진 Sanas는 자사 기술을 악센트 번역 도구로 설명합니다.

“데모”라는 웹사이트의 섹션은 방문자가 남쪽으로 보이는 누군가의 녹음을 재생하여 “마법을 들어보게” 합니다.

콜센터 스크립트를 읽은 다음 연설을 약간 로봇처럼 들리는 미국식 억양으로 바꾸는 슬라이더 버튼을 클릭하는 아시아 억양.

SFGATE는 이 스타트업이 “콜센터 직원이 출신 국가에 상관없이 백인과 미국인처럼 들리도록” 시도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나 Sanas의 공동 설립자인 Sharath Keshava Narayana는 BBC의 Tech Tent에 이 주장을 거부했습니다.

창업자 4명 모두 이민자였고 회사 직원의 90%가 이민자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토토 구인 그는 이 도구가 다른 설립자의 친한 친구의 경험에서 부분적으로 영감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스탠포드 대학에서 컴퓨터 시스템 공학을 전공한 3학년 대학원생인 그 친구는 부모님을 부양하기 위해 고향 니카라과로 돌아가야 했습니다.

그 학생은 콜센터에서 기술 지원 역할을 찾았지만 억양 때문에 겪었던 차별 때문에 3개월 만에 해고되었다고 Narayana 씨는 말했습니다.

전직 콜센터 상담원이었던 나라야나는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상담원이 학대를 받거나

소리 때문에 차별을 받는 경우 – 학대 회사는 자사의 기술로 예방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러나 Color in Tech 조직의 공동 창립자인 Ashleigh Ainsley는 “인종차별주의자라는 이유로 피부색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피부색을 변경해야 할까요?

“우리는 이 방향으로 이동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관용을 구축해야 합니다.”

Ainsley씨는 Sanas의 노력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느끼며 “문제는 사람들에게 있습니다.

억양이 있는 사람이 아니라 [콜센터 직원]을 학대하는 것이 용납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는 언어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인종차별을 용인하지 않도록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술이 인종차별을 부추겼느냐는 질문에 나라야나는 “세상이 더 나은 곳이 되어야 하나?

확실히 맞아요. 세상이 다양성과 억양을 더 수용해야 합니까? 확실히 맞아요.more news

“그러나 콜 센터는 45년 동안 존재해 왔으며 상담원은 매일 모든 전화에서 이러한 차별을 경험합니다.”

회사는 현재 약 1,000명이 이 기술을 사용하고 있으며,